금연은 힘들다.

일상/잡담 2008. 5. 10. 23:50
 연을 시도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한 때는 '그까짓 담배쯤 언제나 마음만 먹으면 그만 둘 수 있어.' 라고 생각했지만 실상은 참담하다. 금연을 선언한다는 내용의 포스팅을 하기도 했지만 그런 거창한 공표와는 달리 나는 아직도 금연에 성공하지 못했다. 특히나 술 한 잔을 하거나 약간의 스트레스와 힘든 일을 한 후에 흡연 욕구가 생기는 것은 참 자제하기 힘들다. 그래서 가끔은 그런 생각을 한다.

금연이란 그럭저럭 살만 하고 스트레스도 받지 않으며 삶의 여유가 있는 자들의 것이다.

 항상 전쟁과 같은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금연은 어찌 보면 사치일지도 모른다. 사실 이런 말을 하면서 난 내가 금연하지 못 하는 나약한 정신력에 대한 변명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나의 삶은 그러한 것을.

'일상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럭 놀래미 내가 모두 먹어주마~!  (1) 2008.05.20
금연은 힘들다.  (0) 2008.05.10
금연을 결심하다.  (3) 2008.04.15
경희대학교 산책  (2) 2008.03.31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