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가 된지 2주 정도의 시간이 흘렀다. 일을 하면서 느꼈던 긴장이 풀어지고 일종의 해방감 같은 것을 느꼈다. 물론 그러한 것들로 인해서 약간은 나태해진 나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래서 오늘부터 블로그를 글쓰기 연습장으로 활용하라 계획이다. 무엇인가 삶에서 느끼는 소소한 것들을 되도록이면 많이 기록하고 적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 나의 이러한 행동들이 내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알 수 없지만 그냥 단순히 무엇인가를 해야만 하는 생각이 앞선다. 이도저도 특별히 잘 하는 것 없는 나이기에 무엇인가 남들 앞에 자부심을 가지고 설 수 있는 그런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런 결심을 한 것이다.

어떤 글이든 매일 쓰려 노력해 보자. 읽고 생각하고 글로 적어 보려 노력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