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한 기회로 메가패스존 시사회에 신청해서 당첨됐습니다. 시사회 응모해서 몇 번 당첨되어 보긴 했지만 보고 싶었던 영화에 당첨되니 감회가 새롭군요. 그래서 지난 목요일(19일) 센트럴시티에 있는 시너스 센트럴에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히 영화에 대한 평을 하자면, 영화에 대한 기대가 컸는데 그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느낌이었습니다. 무대포의 꼴통 형사였던 강철중이 세상에 풍파에 조금 온순해 졌다고나 할까요? 각본을 장진이 맡아서 인지 분명 장진 스타일의 소소한 유머들은 많이 등장했지만 이전 공공의적 1에서 강철중이 우리에게 주던 통쾌함은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영화의 내용이야 어떻든 공짜로 영화를 봤으니 ^_^ 기분 좋은 한 주 였다고나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