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애드센스를 필두로 하여 올브로그의 올블릿, 그리고 명백히 말하면 광고는 아니지만 BLOGlink까지 참 많은 광고를 내 블로그에 달았다. 하지만 난 블로그를 이용하여 돈을 벌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리고 그런 상업적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컨텐츠가 부족하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완전히 스팸블로그처럼 변해버리 내 블로그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왠지 모를 뿌듯함이 밀려 온다. 하지만 그것은 '이제 수많은 클릭들로 인해 돈을 벌 수 있겠지? '와 같은 망상에서 오는 만족감은 아니다.

이전에 나는 주블로그로 네이버블로그를 사용해 왔다. 네이버블로그가 에피스드2 서비스를 시작하고 다양한 위젯들을 사용자가 마음대로 배치할 수 있게 되면서 자유도가 상당히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항상 무엇인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특히 네이버블로그의 최대 약점은 외부프로그램을 전혀 사용할 수 없는 점이다. 이전부터 설치형블로그들을 방문하면서 자유로이 포스트 내부와 사이드에 삽입되어 있는 광고들을 보며 나도 한 번 해 보고 싶다는 충동을 느끼곤 했다. 물론 그 감정이 단순히 상업적 이용을 위한 욕구는 아니었다. 광고들을 보며 그것들이 광고라기보다는 블로그 디자인의 일부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난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하고 미친 듯이 이것저것 광고를 삽입하고 있다. 이런 것들이 마치 변명처럼 들릴지도 모르겠다. 다른 이들이 욕을 한다해도 난 내 스팸블로그에 만족한다.

'일상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막장인가?  (2) 2007.12.12
스팸블로그가 되다.  (0) 2007.12.12
속초에 다녀오다  (0) 2007.12.10
나의 멋진 노트북  (1) 2007.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