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은 밀려오는데 미련도 있다. 그와 더불어 무엇인가 복잡한 느낌들.

'내일 하루를 잘 시작할 수 있을까?' 라던지, '하루쯤 푹 쉬고 싶다.' 라던지

그런 류의 생각들이 밀려 온다.

물론 하루를 쉰다고 해도 하루 종일 잠이나 퍼자겠지만...


'일상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멋진 노트북  (1) 2007.11.29
이제는 자야 할 시간  (0) 2007.11.21
tistory 입성  (0) 2007.11.14
이런...  (0) 2007.11.02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