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5002801

여행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번에 속초로 야유회를 다녀왔습니다. -_-;; 거의 백수 수준인 저에게 같이 일하시는 분들과의 야유회 라는 말이 조금은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쨌든 다녀왔습니다. 양평에서 허기를 달래기 위해 들어간 국밥집에 멋드러지게 도자기가 장식되어 있었습니다.

S5002806  S5002807

S5002824 S5002825

콘도에서 바로 바다가 내려다 보였습니다. 참 돈만 있으면 세상은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S5002837 S5002833

돌아 오는 길에 한계령에 들렀습니다. 수온주는 영하 -0.5도에 불과했지만, 체감온도는 바람 때문인지 훨씬 더 낮게 느껴졌습니다. 헤비스모커인 제가 시원바람을 맞으면서도 담배 생각이 좀처럼 나지 않았으니 말입니다.

'일상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팸블로그가 되다.  (0) 2007.12.12
속초에 다녀오다  (0) 2007.12.10
나의 멋진 노트북  (1) 2007.11.29
이제는 자야 할 시간  (0) 200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