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윈도우XP와의 멀티부팅이기는 하지만 대부분 우분투를 이용하여 컴퓨터를 사용하고 있다. 리눅스에 대한 지식도 많지 않을 뿐더러 가끔씩 터미널을 사용해야 될 때면 머리 쭈삣쭈삣 서기도 한다. 하지만 초기 설정 이후에 왠만큼 설정이 완료된 상태가 된 지금은 전혀 불편함 없이 사용하고 있다.  특히 우분투를 사용함으로써 얻게 되는 몇 가지 이득(?)이 있다.

 우선 인터넷(익스플로러)쇼핑에서 결제가 불가능하다 보니 지름신 내림을 받을 일이 전혀 없다는 사실이다. 가끔 쇼핑 사이트를 돌아 다니면 눈팅을 하기는 하지만, 막상 지름신이 발동해도 윈도우XP 로의 재부팅의 귀차니즘 때문에 그냥 계속 아이쇼핑을 이어가기 일수이다. 사실 어찌 보면 많이 이들이 리눅스를 사용하면서 좌절하게 만드는 부분이기는 하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이런 면에서는 은근히 장점으로 작용한다.

 또 바보 같이 앉아서 게임이나 하던 시간이 줄어 들었다. 이 역시도 한국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 게임이나 기타 등등의 게임들이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와인(Wine)을 이용해서 와우(World Of Warcraft)를 즐기시는 분들도 있다지만 역시 내노라 하는 귀차니스트인 나로써는 그마저도 귀찮다.

 대략 이 두 가지 정도가 우분투 사용의 장점이고 부가적으로 불법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한 양심의 가책에서 자유로울 수 있게 되어 기분이 유쾌하다. 대부분의 사용자가 아무 생각없이 윈도우 조차도 불법다운로드하여 사용하는 현실 그리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현실에 대한 회의감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역시 우분투를 사용하면서 불편함이 없는 것은 아니다. 사실 그 모든 것은 우분투에 대한 불만이라기 보다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에 종속적인 웹환경에 대한 불편함이고 불만이다. 특히 요즘 열심히 구직활동을 하면서 구직사이트들을 많이 방문하게 되는 편인데, 지금까지의 경험에 의하면 우분투에서 파이어폭스를 이용해서 입사지원서를 작성할 수 있는 곳은 없었다. 일부 사이트의 경우 접속 자체가 불가능하거나 각각의 내용 열람을 가능하지만 로그인이 되지 않거나 입사지원서 작성이 불가능했다.
 
 또 MS와는 관련이 없지만 HWP파일이 상당한 발목을 잡고 있다. 이유인 즉슨 대부분의 기관 및 업체의 입사지원서 파일이 HWP파일 형식으로 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DOC 파일 정도만 되도 오픈오피스를 사용해서 작성할 수 있을 터인데 HWP 파일은 또 양심을 버리고 불법다운로드를 이용하여 리눅스용 한글을 사용하거나  윈도우로 접속을 해야만 한다. HWP 97 파일의 경우에는 오픈오피스에서 열람과 편집이 가능하다지만 요즘 HWP 97을 사용하는 경우는 드물다.

 어떻게 생각해 보면 그냥 아무 생각없이 윈도우를 사용하면 모든 것은 간단하게 해결될 것이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거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하지만 그래도 그냥 삽질을 해보고 싶다. 아마도 성격이 삐뚤어져서 인가 보다.

일상의 변화를 원하시면 우분투를 사용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