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되나 보다. 아무런 생각이 나질 않는다. 그리고는 머리 속이 멍해진다. 이틀 간을 잠으로 보냈다. 이틀 간의 휴일에 나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 다음 주도 이번 주와 비슷한 주말이 되겠지만, 나는 또 다시 주말을 기다릴 것이다. 그리고 기다리던 주말은 다시 찾아 올 것이다.

일을 하면 할 수록 지극히 나는 파편적인 존재가 되어 버린다. 나란 존재의 가치는 점점 사라져가고 세상에 있으나마나 한 흔하디 흔한 존재가 되어 버린다.

'일상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의 무한루프  (0) 2011.12.07
또 다시 멍해진다.  (3) 2011.11.28
세상은 세련된 것을 좋아한다.  (2) 2011.08.05
비오는 새벽의 잡생각  (0) 2011.07.27